한국전기안전공사는 지난 5일 전북 완주 본사에서 전북 8개 공공기관과 합동으로 ‘온·오프라인 마스크 공공구매상담회’를 열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지난 5일 전북 완주 본사에서 전북 8개 공공기관과 합동으로 ‘온·오프라인 마스크 공공구매상담회’를 열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돕기에 나섰다. 마스크 공급 과잉으로 판매처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마스크 판매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지난 5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전북도청과 전북경제통상진흥원, 새만금개발공사, 농업실용화재단, 한국국토정보공사, 국민연금공단, 한국출판문화진흥원 등 도내 8개 공공기관과 합동으로 ‘온·오프라인 마스크 공공구매상담회’를 열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마스크 판로 개척 총력…소상공인들과 상생 협력

이번 행사는 유통 물량이 넘쳐나면서 수익성이 나빠지거나 문을 닫는 마스크 제조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열렸다. 이들 소상공인에 새로운 판매처를 제공하는 동시에 코로나19 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지난해 1월 국내 마스크 업체는 137곳이었다. 하지만 올 1월에는 1278곳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배 가까이 급증했다. 마스크 재고 물량이 늘어나자 공장 가동을 줄이거나 헐값에 제품을 내놓는 업체가 늘고 있다.

지난 5일 열린 공공구매상담회에서는 여성기업 등의 사회적 경제기업 및 장애인표준사업장과 같은 사회적 약자 기업들이 주로 참여했다. 전북경제통상진흥원이 추천한 8개 업체가 그 대상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비대면 영상 구매상담 방식이 처음 도입됐다.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마스크 생산업체의 제품을 소개하는 한편 공공기관과의 구매 상담 과정도 실시간으로 방송됐다.

송호기 전기안전공사 부사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구할 수 있는 가장 빠르고 효과적인 백신은 마스크일 것”이라며 “공공기관과 소상공인 간 상생협력이 지역경제의 발전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에 새 물꼬를 트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안전공사는 2014년 전북혁신도시로 본사를 이전한 직후 매년 도내 기업 제품 구매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상담회에서 올해 1억9000만원 상당의 마스크를 사들이는 등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힘을 보탤 예정이다.

전기안전공사는 지난해 9월 전북혁신도시에 자리잡은 다른 공공기관인 한국국토정보공사와 ‘빈집 정비사업과 인사 교류를 위해 양 기관 간 협력 약정’을 맺었다.

국토정보공사는 지역사회 공동화 문제 해결을 위해 ‘빈집 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기안전공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국토정보공사의 빈집 정비사업 추진 과정에서 보유한 일반 전기설비 점검 데이터를 제공하기로 했다. 전국 2300만 호 주택을 대상으로 시행한 점검 결과 자료 가운데 전력을 사용하지 않는 고객과 누설되는 전류값이 0인 주택을 추출해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정보공사가 현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빈집 여부를 쉽게 판별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전기안전공사 관계자는 “빈집 정비사업 지원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지역사회 인구 감소와 공동화에 따른 안전 사각지대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