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금융계열사, 혁신금융 스타트업 공개선발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벤처투자는 '제2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은 삼성 금융 계열사들과 협업으로 혁신 금융 성공사례를 만들어 낼 스타트업을 공개 선발하는 대회다.

삼성 금융 계열사들은 다음 달까지 참가 지원을 받아 심사를 거쳐 13개 본선 진출 기업을 선정한다.

본선 진출 기업은 삼성 금융 계열사들과 협력해 솔루션과 사업모델을 넉 달 동안 개발하고 9월 발표회에서 우승 경쟁을 펼친다.

본선 진출 기업은 지원금 3천만원을 받는다.

각 금융사가 1팀씩 선발하는 우승 스타트업에는 상금 1천만원과 지분투자 기회가 주어진다.

2019년 열린 제1회에는 총 237개 스타트업이 지원했으며, 우승팀 위힐드는 삼성생명으로부터 10억원 지분투자를 받아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고객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의 상세 일정 등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