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GS25 매출 증가세…유명 브랜드 협업상품·특화 매장 확대

편의점이 먹거리와 생필품뿐 아니라 화장품 판매처로도 부상하고 있다.
"마스카라 주세요"…화장품 판매처로 떠오르는 편의점

22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의 지난해 화장품 매출은 전년 대비 18.2% 뛰었다.

화장품 매출 증가율은 2018년 15.4%, 2019년 16.9%보다 더 커질 정도로 소비자들 수요가 많아졌다.

GS25 관계자는 "과거에는 입술 보습제가 편의점 화장품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최근 기초화장품과 색조 제품의 매출이 빠르게 늘고 있다"면서 "샴푸 등 헤어스타일링 제품과 손톱깎이를 비롯한 미용 소품도 수요가 커졌다"고 말했다.

GS25는 편의점에서 화장품을 찾는 소비자가 많아진 데 발맞춰 GS리테일의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랄라블라 전용 매대를 설치했다.

현재 6곳 수준이지만 내년까지 2천5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랄라블라 전용 매대가 입점한 점포의 일평균 화장품 매출은 도입 이전보다 약 3배 증가했고, 오피스 상권에 있는 점포의 경우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1월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26% 뛰었다.

GS25는 LG생활건강, 토니모리, 메디힐 등 화장품 브랜드와 협업 상품을 내놓기도 했다.

GS25 관계자는 "24시간 운영되는 편의점의 특성에 따라 급하게 피부 관리 용품이나 화장품이 필요한 소비자들이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 매출이 지속해서 늘 것"이라고 말했다.
"마스카라 주세요"…화장품 판매처로 떠오르는 편의점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의 지난해 화장품 매출은 전년보다 6.7% 늘었다.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화장품은 입술 보습제였다.

토너, 로션 등 스킨케어 제품과 틴트를 비롯한 색조화장품은 각각 2위, 3위를 차지했다,
CU는 지난해 말 천연화장품 브랜드 스와니코코와 함께 대한제분 밀가루 상표 '곰표'를 이용한 쿠션팩트와 클렌징폼, 핸드크림을 선보였다.

이에 앞서 LG생활건강과 손잡고 10~20대 소비자를 겨냥한 CU 전용 색조 화장품 브랜드 '마이웨이 블링피치'를 선보이고 마스카라, 섀도 등 제품 9종을 판매했다.

아울러 에뛰드하우스와 홀리카홀리카, 세타필, 미미박스 등 젊은 세대의 선호도가 높은 화장품 전문 브랜드와 지속해서 협업 상품을 내놓고 있다.

편의점 화장품은 수도권 및 도심지보다 상대적으로 화장품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 상권에서 매출이 12%가량 더 많이 발생한다고 CU는 설명했다.

CU 관계자는 "지난해 기준 화장품 구매 고객의 56.5%는 10~20대"라며 "학원가, 대학가, 주택가 점포를 중심으로 화장품 특화 매장 2천여 곳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