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까지 5.5조 순매도…우선주 포함 삼성전자 7.5조 팔아

외국인들이 올해 국내 주식시장에서 순매도를 보이고 있지만,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면적으로는 외국인투자자들이 국내 시장을 팔고 있는 것처럼 보이나 실제로는 그 반대라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외국인은 올해 들어 지난 19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5조5천121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33거래일 중 15일을 순매수했고, 18일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지난해 1년간 29조7천793억원을 내다팔았다.

외국인의 매도세가 올해도 지속되고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삼성전자(우선주 포함)를 빼면 상황은 달라진다.

외국인은 올해 삼성전자를 5조6천641억원어치 팔아치웠다.

우선주는 1조8천633억원을 순매도했다.

모두 7조5천274억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외국인은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2조153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한 셈이다.

지난해에 외국인이 삼성전자(9조9천911억원 순매도)와 우선주(6조3천625억원 순매도) 외에도 13조원 이상을 순매도한 것과는 상황이 다른 셈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삼성전자의 비중이 워낙 높기 때문에 외국인의 연일 매도가 시장 전체를 파는 것처럼 보이지만, 삼성전자를 빼면 완전히 다른 양상"이라며 "오히려 시장을 사고 있다고 보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이 55%, 우선주는 80%가 넘는데 그동안 장기 투자한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현재의 주가가 차익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파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국인은 올해 LG화학을 1조원 이상(1조245억원) 사들인 것을 비롯해 카카오(8천820억원)와 네이버(6천771억원)도 각각 5천억원 이상 순매수했다.

SK텔레콤(3천824억원)과 엔씨소프트(3천509억원), SK하이닉스(3천222억원)도 사들였다.

순매도 종목 중에는 삼성전자와 우선주를 제외하고 기아차(1조2천25억원)와 LG전자(1조1천374억원), 현대모비스(1조57억원)를 1조 이상 팔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