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과천 정부청사 부지 주택 4천호 공급 계획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변 장관은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이 과천 정부청사 부지 주택 공급 계획에 대한 질의를 하자 "그곳은 트리플 역세권으로 귀하게 써야 한다"며 "집만 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다른 기능을 넣고 주택 공급이 부족한 부분은 다른 데서 채우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래 국토부는 과천 정부청사 부지에 4천호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그러나 이 계획은 과천시의 강한 반대에 직면했다.

허 의원에 따르면 과천시는 대안으로 인근 신규 택지의 자족용지를 주택용지로 변경하고 다른 추가 택지를 확보해 4천호를 소화하는 대신, 청사 인근에는 대기업이나 병원 등 자족기능을 짓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 장관도 "해당 부지에 다른 기능이 들어가되 주택 공급이 부족한 부분은 다른 곳에서 채우면 되는 만큼 충분히 조정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변 장관은 과천 청사 인근 개발 방안에 대한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도 "그곳에 주택만 짓는 것이 아니라 대기업 본사나 상업시설, 청년 창업시설 등을 짓고 그 다음에 주택을 넣는 등 발상의 전환을 한다면 과천 지역이 새로운 지역 발전의 계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