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2월 22일 오전 11시

두산그룹이 (주)두산의 알짜 사업인 지게차 부문을 두산밥캣에 넘긴다. 두산밥캣의 가치를 더 높여 수소연료전지기업인 두산퓨얼셀과 함께 그룹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키우기 위한 전략이다.

22일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외국계 자문사의 도움을 받아 (주)두산의 산업차량BG(비즈니스그룹)를 물적분할한 뒤 두산밥캣이 이를 인수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차량BG는 국내 지게차 시장의 약 52%를 차지하는 1위 사업자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으로 약 6000억원의 매출과 30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중소형 건설장비 회사인 두산밥캣은 지난해 그룹에서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거둔 ‘캐시카우’다. 두산밥캣으로선 지게차사업을 인수하면 건설업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업계에선 굴착기 등 중대형 건설장비업체인 두산인프라코어를 현대중공업그룹에 넘긴 두산이 두산밥캣을 중심으로 건설장비사업을 재편하려는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주)두산 산업차량BG는 두산그룹이 2005년 대우종합기계(현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하면서 가져온 사업부다. 2011년 구조조정 당시 두산인프라코어의 산업차량 부문을 떼내 두산그룹의 투자전문 자회사 DIP홀딩스 등에 2450억원에 넘겼다. 2년 뒤 (주)두산이 이를 합병하면서 사업부로 편입시켰다.

두산그룹은 지난해 3월 채권단에서 3조원에 달하는 자금을 수혈받은 뒤 채권단과 협의해 재무구조를 개선해왔다. 두산밥캣은 잠재매물로 거론돼왔다.

두산그룹은 지난 1년간 계열사, 자산 매각 등으로 3조600억원가량의 현금을 확보했다. 이달 초엔 현대중공업그룹에 두산인프라코어를 8500억원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