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단기 금리차 10년 만에 최대…3년물은 10개월 만에 최고
국고채 10년물 2% 육박…22개월 만에 최고(종합)

채권 금리가 경기 회복과 물가 반등 기대를 반영하며 연일 상승세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연 1%대에 다시 올라섰고, 10년물 금리는 연 2%에 육박하며 22개월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2.4bp(1bp=0.01%포인트) 오른 연 1.020%에 장을 마쳤다.

지난해 4월 28일(1.033%)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연 1%대에 오른 것은 지난달 26일(1.007%)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10년물 금리는 연 1.922%로 4.7bp 상승했다.

2019년 4월 23일(1.923%) 이후 1년 10개월 만의 최대치다.

장단기 금리차를 나타내는 10년물과 3년물 간 차이는 0.902%포인트로, 2011년 1월 21일(0.920%포인트) 이후 10년 1개월 만에 최대치를 경신했다.

장단기 금리차 확대는 일반적으로 경기 회복의 신호로 여겨진다.

채권 금리는 경기 회복과 인플레이션 기대를 반영하며 지난해 8월 이후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조9천억 달러(약 2천100조원) 규모의 추가 부양책 추진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글로벌 채권 금리 상승세를 가속하는 모습이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지난 12일 저항선으로 여겨지던 연 1.2%를 돌파한 데 이어 16일엔 1.3%를 넘어섰고, 22일 현재 1.4% 선에 육박하고 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미국 금리 충격이 이어짐에도 불구하고 국내 채권 시장은 선방 중이지만 부담은 쌓이고 있다"며 "미국 금리 상향을 고려할 때 국고채 10년물의 상단을 2.0% 내외까지 열어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 │ 당일(오후ㆍ%) │ 전일(%) │ 전일대비(bp) │
├─────────┼─────────┼────────┼────────┤
│ 국고채권(1년) │ 0.675 │ 0.669 │ +0.6 │
├─────────┼─────────┼────────┼────────┤
│ 국고채권(3년) │ 1.020 │ 0.996 │ +2.4 │
├─────────┼─────────┼────────┼────────┤
│ 국고채권(5년) │ 1.389 │ 1.344 │ +4.5 │
├─────────┼─────────┼────────┼────────┤
│ 국고채권(10년) │ 1.922 │ 1.875 │ +4.7 │
├─────────┼─────────┼────────┼────────┤
│ 국고채권(20년) │ 2.027 │ 1.997 │ +3.0 │
├─────────┼─────────┼────────┼────────┤
│ 국고채권(30년) │ 2.034 │ 2.005 │ +2.9 │
├─────────┼─────────┼────────┼────────┤
│ 국고채권(50년) │ 2.034 │ 2.005 │ +2.9 │
├─────────┼─────────┼────────┼────────┤
│ 통안증권(2년) │ 0.881 │ 0.868 │ +1.3 │
├─────────┼─────────┼────────┼────────┤
│회사채(무보증3년) │ 2.059 │ 2.043 │ +1.6 │
│ AA- │ │ │ │
├─────────┼─────────┼────────┼────────┤
│ CD 91일물 │ 0.740 │ 0.740 │ 0.0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