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pixabay

-남성 개인자산 5억 이상, 여성 프로필로 가입

소개팅어플 다이아매치 어플에 나와 있는 가입 조건이다. 코로나로 인한 사회 현상과 동일하게 소개팅어플에서 조차 양극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남성의 능력이나 경제적인 조건은 진지한 만남에 있어 필수적으로 확인해야 한다. 하지만 직접 물어보기 민망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러한 이유로 높은 가입 기준은 노골적이지만 확실히 검증 됐고, 안전한 만남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환영하는 2030 들이 많다.

업계에 따르면 소개팅어플 시장은 2015년 500억 규모에서 2019년 약 2,000억 시장으로 4배 성장했고, 2020년은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수요 증가로 성장세가 더 두드졌다고 한다. 특히, 다이아매치와 스카이피플 등 프리미엄 어플의 성장세가 단연 두드러졌다. 다이아매치에 의하면 2020년 전년대비 월평균 가입자가 300% 증가했다고 밝혔다.

“남녀 성차별, 계급화… 위화감 조성 우려 시선도”
ⓒ사진제공 =다이아매치

일부 이용자들은 남녀의 가입조건이 다르다며 형평성 부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남녀가 서로 원하는 바가 다르다” 며 “각각 원하는 이성을 만날 확률이 높을 수 있도록 가입조건을 설계했다”고 반박했다.

다이아매치 가입 조건을 보면 남성은 고연봉, 개인 자산 일정 금액 이상(어플참고), 대기업 재직, 전문직 등을 서류로 인증해야 가입이 가능하다. 여성은 대부분 프로필 심사로 가입이 이뤄진다.

스카이피플도 크게 다르지 않다. 스카이피플은 남성의 경우 이른바 SKY 등 10여개 대학과 의·치·약·한의대 및 로스쿨, 그리고 해외대를 인증해야 가입이 가능하다. 여성은 큰 제약이 없다. 프로필을 입력한 직장인, 취준생, 대학생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다.
ⓒ사진 제공 =스카이피플

다이아매치 관계자는 “남녀 모두 해당되는 서류 인증 항목은 프로필에 ‘뱃지’ 형태로 표시된다”며 “이러한 계급화로 일각에서는 학벌주의, 능력주의, 그리고 자본주의의 씁쓸한면을 보여준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실제로 송 모(가명, 30) 씨는 “남성에게만 높은 기준을 적용하는건 불합리하다”며 “여자도 똑같이 인증하게 하던가 아니면 가입 기준을 동등하게 해달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반면 대기업에 다니는 김 모(가명, 29) 씨는 “소셜 모임에 나갈 수 없고, 재택 기간도 늘어나서 새로운 사람을 만나기 과거보다 어려워 졌다” 면서 “고소득 전문직 등 조건이 괜찮은분들과 만남을 가질수 있어서 진지한 만남을 할 때까지 이용할 계획이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가입 문턱을 낮춰 최대한 많은 가입자를 유치하려는 대중적인 소개팅어플과 고스펙자이거나 외모가 평균 이상만 가입 가능한 프리미엄 어플로 양극화가 된 건 사실이다”며 “올해는 이 현상이 더욱 뚜렷해지는 한해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