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난해 인수한 스위스 명품 스킨케어 브랜드 '스위스 퍼펙션' 판매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유럽 왕실의 화장품'으로 입소문이 난 스위스 퍼펙션을 내세워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 진출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22일 자체 온라인 쇼핑몰인 에스아이빌리지에 스위스 퍼펙션 브랜드관을 열고 기획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 매장을 연 데 이어온라인몰을 통해서도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 것이다.

앞서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해말 스위스 최고급 기초화장품 브랜드인 스위스 퍼펙션 지분 100%를 인수했다. 국내 기업이 해외 명품 화장품을 인수한 첫 사례로 꼽힌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은 오프라인 매장도 확대할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매장에 이어 올해 말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대구점 등에도 순차적으로 매장을 낼 계획이다.

중국, 미국 등 해외 진출에도 속도를 낸다. 상반기 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티몰 럭셔리관에 브랜드를 입점하고 직접 운영할 계획이다. 티몰 럭셔리관은 라메르, 샤넬, 구찌 등 200여개 명품 브랜드를 취급하는 명품 전문관이다. 중국 현지 오프라인 매장도 계획하고 있다. 현지 유통업체를 찾고 있다. 미국에서도 스위스 퍼펙션을 판매하기 위해 현지 파트너사를 알아보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중국에서 스위스 퍼펙션은 유럽 왕족이 사용하는 브랜드로 입소문이 나 주요 화장품 유통업체들로부터 브랜드 판권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며 "하이난면세점 입점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스위스 퍼펙션은 모든 제품을 스위스에서 생산하고 있다. 유럽의 왕족, 교황 등이 최고급 스파에서 사용한 브랜드로 유명하다. 전세계 고급 호텔과 스파, 클리닉 등을 통해 주로 판매해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기존 기업 간 거래(B2B) 중심의 스위스 퍼펙션 유통망을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