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노스페이스 제공

사진=노스페이스 제공

편의점의 자체 상표(PB) 생수 페트병으로 만든 의류가 다시 편의점에서 판매된다.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가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와 손잡고 PB 생수 페트병으로 등산복으로 제작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MOU에는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협업, 자원순환 제품 공동 개발 및 판매 협업 등이 담겼다.

GS리테일은 이를 위해 GS25, 슈퍼마켓 GS더프레시 등 오프라인 점포에 투명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설치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수거한 페트병을 블랙야크에 보내기로 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사진=GS리테일 제공

양사는 재활용 상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이를 각 사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기로 했다. 이와 연계해 GS25는 무(無)라벨 페트병을 적용한 PB 생수 상품을 출시했다. 2L 용량 생수를 시작으로 무라벨 PB 상품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업사이클링까지 고려해, 고객의 소비에서부터 출발한 플라스틱이 재구매의 결과물로 연결되는 친환경 선순환적 소비 구조를 만들었다"고 자평했다.

한편, 블랙야크뿐 아니라 아웃도어 업계에서는 업사이클링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영원아웃도어는 최근 제주에서 수거된 100t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첫번째 캡슐 컬렉션인 ‘노스페이스 K에코(K-ECO) 삼다수 컬렉션’을 선보였다. 제주 삼다수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적용한 재킷, 아노락, 후디, 맨투맨, 반팔티셔츠 등 16종의 제품이다. 코오롱스포츠는 유기농 면과 함께 폐페트병과 폐그물망 등을 재활용해 만든 의류를 선보인 바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