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은 ‘신한 네오 프로젝트’의 2020년 투자 및 대출 목표를 초과달성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한국판 뉴딜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6월 신한금융은 국내 금융그룹 중 처음으로 뉴딜 지원을 위한 신한 네오프로젝트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신한 네오 프로젝트는 △신 성장산업 금융지원 △신 디지털금융 선도 △신 성장생태계 조성 등 K 뉴딜의 3대 프로젝트 지원을 위해 금융투자와 대출을 해주는 게 골자다.

신한금융은 신 성장산업 금융지원 부문에서 혁신·뉴딜 관련 중소기업을 대상 대출을 지난해 목표인 15조4000억원의 53% 초과한 23조5000억원 공급했다. 신 성장산업 부문에서 신한금융은 2023까지 78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2019년과 2020년을 합쳐 총 2023년까지의 총 공급 목표인 78조원의 44.9%인 35조원을 대출해줬다는 설명이다.

혁신 분야에서도 전년도 목표 대비 대비 각각 132%를 달성했다. 목표는 4150억원이었고, 실제 투자실적은 5499억원이었다는 설명이다. 뉴딜 분야에선 목표 6000억원을 9% 초과한 6562억원의 대출을 공급했다는 설명이다.

신한금융은 2019년 2월 금융권 최초로 혁신성장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해 12월에는 신한금융그룹의 혁신 금융 플랫폼 완성을 위한 ‘트리플 K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그동안 신한금융은 서울·인천·대전 등에 혁신성장 플랫폼인 ‘신한 스퀘어브릿지’를 구축했다. 혁신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 K-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