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은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녹색채권’ 최고등급을 받았다고 21일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일 나이스신용평가의 녹색채권 평가 결과 친환경 선박을 건조하고, 유해물질 저감에 앞장선 점을 인정받아 최우량 등급인 ‘그린1’을 받았다. 녹색채권은 친환경 사업 투자를 목표로 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중 하나다.

현대중공업은 다음달 5일 15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해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 개발에 사용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ESG 경영 실천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ESG를 경영 최우선 가치로 삼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