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치킨업계가 닭고기 조달에 비상이 걸렸다. 일부 프랜차이즈는 닭 날개나 다리 부족으로 일부 메뉴의 판매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치킨업체 직원들이 전국 육계업체를 돌아다니며 닭고기를 찾는 기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1위 업체 교촌치킨은 최근 공식 앱을 통해 ‘메뉴 일시 품절 안내’를 공지했다. 교촌치킨은 “최근 원료육 수급 불안정으로 윙(닭 날개), 콤보(닭 다리+닭 날개) 메뉴 주문이 어려울 수 있어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교촌치킨은 다른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보다 상대적으로 부분육 제품 비중이 커 닭고기 수급에 더 애를 먹고 있다. 닭 다리나 날개는 마리당 2개씩밖에 나오지 않아 이 부위만으로 이뤄진 제품 1개를 내놓으려면 닭 여러 마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BBQ는 구매 관련 부서 직원들이 전국을 돌며 닭고기를 찾고 있다. BBQ 관계자는 “평소 거래하던 육계업체 이외에도 전국에 존재하는 사실상 모든 업체를 찾아다니며 닭고기를 구하고 있다”며 “지금 계약이 성사돼도 닭이 자라는 데 최소한 1개월이 걸린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