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 잡자"…반격 나선 은행들
생활 밀착 서비스 본격 확대
우리은행이 스마트폰 앱에서 모바일 상품권을 살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실손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도록 지원한 지 한 달 만이다. 우리은행은 미성년자 계좌 조회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21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모바일 뱅킹 앱 원(WON)뱅킹에서 ‘우리제로페이’ 메뉴를 신설해 제로페이에서 판매하는 모든 상품권을 22일부터 구입할 수 있도록 한다. 모바일 온누리상품권과 지역상품권 등이 판매 대상이다. 원뱅킹 앱에서 상품권을 사면 최대 10% 할인해 준다. 지인들에게 모바일상품권을 선물하는 것도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서울교육청에서 중·고등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제로페이 입학 준비금을 포인트 형태로 지급할 예정”이라며 “이를 은행 앱에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1일 우리은행이 출시한 실손보험 빠른 청구 서비스도 가입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실손보험 청구 서비스를 이용하면 주요 대형 병원을 이용한 경우 진단서나 영수증 등 별도 서류를 발급받지 않아도 우리은행 앱에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제휴 병원이 아니더라도 증빙 서류를 휴대폰으로 촬영해 전달하면 보험금이 들어온다.

우리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앱 내 미성년자 계좌 조회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재는 미성년자 계좌를 조회할 때 법정 대리인 확인 서류를 지참해 영업점에 가야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불편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빅테크가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은행도 앞으로는 생활형 서비스를 강화해야 생존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