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U "가상자산사업자 등의 자금세탁 방지 업무 정착 지원"

금융정보분석원(FIU)은 단계적 지도와 점검을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 등 가상자산사업자의 자금세탁 방지 역량 강화를 지원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각각 오는 3월과 5월부터 자금세탁 방지 의무가 부과되는 가상자산사업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자 등에 대해 법 이행 전 제도이행 준비상황을 지도·점검함으로써 정착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향후 가상자산자산사업자의 관련 업무에 대해서는 다른 수탁기관에 검사를 맡기지 않고 FIU가 직접 검사하기로 했다.

그간 FIU는 대부분의 대상 기관(지난해 기준 8천872곳) 검사는 다른 기관들에 위탁하고, 내륙 카지노 9곳에 대해서만 직접 검사해왔다.

또한 FIU는 자금세탁에 취약한 분야 및 고위험 회사는 FIU와 검사수탁기관이 공동으로 검사하고 현재 약 1% 수준인 검사수탁기관의 전문검사 비중을 확대한다.

전문검사는 경영평가 등 다른 검사와 병행하는 것이 아니라 자금세탁 방지 부문만 별도로 집중적으로 검사하는 것이다.

아울러 FIU는 차세대 FIU 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의심거래 심사·분석 역량을 강화하고, 자금세탁 의무 부담 기관의 증가 등에 대응해 자체 검사·감독 인력 확대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 소속기관인 FIU는 금융회사 등으로부터 의심거래와 고액현금거래를 보고받아 분석한 뒤 검찰·경찰·국세청 등에 제공함으로써 자금세탁 및 탈세 방지, 범죄 수익 적발 등을 지원하고 금융회사 등에 대한 검사 업무를 수행한다.

자금세탁 방지 및 테러자금 조달 차단을 목적으로 2001년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라 설치돼 올해 설립 20주년을 맞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