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각에서 통합 주장…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아
전경련 26일 차기 회장 선출 총회에 주목

전국경제인연합회의 회장 교체기에 맞물려 전경련과 한국경영자총협회의 통합설이 또다시 흘러나오고 있다.

최근 '공정경제3법'(공정거래법·상법·금융그룹감독법)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등 기업 규제 강화를 골자로 하는 법안들이 잇달아 입법됐지만 경제단체들이 이를 저지하지 못하자 통합을 통해 힘을 키워야 한다는 것이 이유다.

전경련 차기 회장 선출에 맞춰 또 불거진 전경련-경총 통합설

◇ 전경련 회장 교체기마다 나오는 통합설…경총 변신 탓?
21일 경제계에 따르면 전경련과 경총의 통합설이 불거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재계 '맏형' 역할을 했던 전경련이 2016년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위상이 크게 약화하고, 회장 임기 만료 때마다 차기 후보를 찾지 못하자 2019년에도 통합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통합설은 전경련의 '동생 단체'로 인식되던 경총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고 재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경총은 산업화로 노동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자 1970년 전경련에서 떼어져 노사관계 전담 사용자단체로 설립됐지만 2018년 손경식 회장 취임 이후에는 종합경제단체로서의 면모를 강화하는 데 힘을 실고 있다.

또 대한상공회의소나 전경련이 주로 맡아온 상법과 공정거래법 개정, 기업 지배구조 등과 같은 이슈에서 기업 입장을 대변하겠다며 별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전경련 회장 임기가 끝날 때마다 통합설이 나오긴 한다"면서 "규모가 전경련이 경총을 앞서고, 경총은 노사관계라는 특수목적 단체인데도 경총이 전경련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통합론이) 나오는 것은 이해하기 힘든 면이 있다"고 말했다.

전경련 차기 회장 선출에 맞춰 또 불거진 전경련-경총 통합설

◇ 물리적 통합은 '산넘어산'…"경총, 노조법도 못 막았는데…"
두 단체의 물리적 통합은 회원사 동의, 근거 법률 통합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아 현재로선 어렵다는 것이 재계의 중론이다.

또 경제단체 위상 강화를 위한 통합은 체계적인 근거나 회원사 동의가 바탕이 돼야 하지만 일부에서 제기된 통합설을 근거로 논의가 진행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비판도 크다.

곽관훈 선문대 교수는 "경제단체 개혁 방향이 정해지고, 이 방향으로 가기 위해 통합이 필요하다고 하면 그렇게 가는 것이 맞는데 지금은 통합 얘기부터 나오고 있다"면서 "이러면 경제단체 간 갈등이 생길 수 있고, 더 힘이 빠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게이단렌과 닛케이렌의 통합을 근거로 전경련과 경총의 통합을 거론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노사관계가 안정적인 일본은 경총 격인 닛케이렌의 역할이 거의 없어 전경련격인 게이단렌의 흡수 합병이 가능했지만, 노사관계가 세계 최악 수준인 한국은 사용자단체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경총이 노사관계 조율이라는 본연의 역할에 더 치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경총 회원사 등에서는 전문 영역이 아닌 공정경제3법 저지에 화력을 쏟아붓느라 가장 중요한 노동조합법 개정을 막지 못했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이에 김용근 상근 부회장이 사임하기도 했다.

한 경총 회원사 관계자는 "해고자와 실업자까지 노조 가입을 허용하는 노조법 개정은 회사 입장에선 상법과 공정거래법보다 더 큰 개악"이라면서 "막지 못해 아쉽다"고 밝혔다.

전경련 차기 회장 선출에 맞춰 또 불거진 전경련-경총 통합설

◇ 전경련은 대기업 대변·경총은 노사관계 집중해야
재계 관계자들은 경제단체들의 힘과 대표성 회복을 위해선 합치기보다는 각자의 역할에 집중해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현 정권에서 대한상의가 전경련을 제치고 정부에 기업 의견을 내는 중심축을 맡은 상황에서 전경련은 한때 대기업 싱크탱크였던 한국경제연구원을 바탕으로 대기업 목소리 대변에, 경총은 기존 노사관계 조율에 집중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대한상의가 법정단체라는 정체성 때문에 전경련이 60년 동안 맡아온 민간경제협력채널 역할을 대체하기 힘들다는 현실적 한계도 이런 조언에 힘을 싣는다.

곽관훈 교수는 "정부도 각 부처의 역할이 있듯 경제단체도 고유의 역할이 있기 때문에 이를 무시한 통합은 해당 경제단체의 정체성만 혼란스럽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통합설 속 차기 전경련 회장에 이목
통합설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전경련은 오는 24일 이사회와 26일 회원 총회를 잇달아 차기 회장 선임을 결정한다.

현재까지도 뚜렷한 하마평이 없어 2011년부터 10년간 전경련을 이끈 허창수 현 회장의 연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하지만 4대 그룹 탈퇴 등의 내홍 속에서 전경련 부회장 자리를 지킨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선임설도 잦아들지 않고 있다.

대한상의와 무역협회가 각각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구자열 LS그룹 회장을 차기 회장에 선임한 상황에서 전경련도 비중 있는 재계 인사가 회장을 맡지 않겠냐는 해석이다.

또 김 회장이 한화그룹과 더불어 전경련 회장을 맡으며 재계 활동을 본격적으로 재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전경련 내부 관계자는 "다른 때와 달리 내부에서도 들리는 바가 없어 답답한 상황"이라면서 "다만 대한상의와 무역협회처럼 새로운 회장이 전경련에 변화를 일으켜주길 기대하는 면이 없진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