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제농업개발기금 총회서 집행이사국으로 선출

농림축산식품부는 17∼18일 영상으로 열린 제44차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집행이사국에 선출됐다고 21일 밝혔다.

IFAD는 농업·농촌 개발을 통해 개발도상국 농촌지역의 빈곤을 퇴치하고 기아를 종식하는 것을 목표로 장기저리 융자 사업을 수행하는 유엔 산하 국제금융기구다.

우리나라는 중국, 인도, 파키스탄과 함께 2022∼2023년 C2 지역그룹(아시아 등)을 대표하는 집행이사국으로 선출됐다.

차기 IFAD 총재로는 단독 입후보한 토고 출신의 길버트 호웅보 현 총재가 투표 없이 재선출됐다.

임기는 4년이다.

총회에서는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상 이변 등으로 빈곤과 기아에 더 취약해진 전 세계 농촌지역 극빈층의 복원력을 높일 수 있는 지속가능한 농촌 개발 방안이 논의됐다.

IFAD 제12차(2022∼2024년) 기금조성 목표액은 전기(2019∼2021년)보다 40.5% 증가한 15억5천만달러로 확정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 세계 인구의 10%가 극심한 기아에 시달리고 있고 이 중 80%가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점을 고려할 때 국가 간 농업·농촌 분야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국제사회와 함께 도움이 필요한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