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예정된 보수 작업 않고 2025년 교체…한수원 "정밀검사 결과 문제없어"
"3년은 그대로 가동, 안정성 우려"
한빛 5호기 부실공사, 한빛 6호기는 공사 없이 교체 계획 '논란'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가 사실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빛 6호기 원자로 헤드는 보수 공사 없이 교체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한수원은 현재 계획예방정비 중인 한빛 6호기 원자로 헤드를 2025년 교체하기로 했다.

한빛 6호기 원자로 헤드 관통관이 고온·고압에 취약해 균열 등의 문제가 계속 발생하는 만큼 이를 보강한 재질로 교체하기로 한 것이다.

당초 이번 정비에서 시행하기로 한 원자로 헤드 보수 공사는 하지 않기로 했다.

한수원은 한빛 5호기와 같은 노형인 한빛 6호기 원자로 헤드도 함께 보수하려고 했지만, 한빛 5호기 부실 공사 문제가 불거지자 예정대로 작업을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표면(PT), 초음파(UT) 등 정밀 검사 결과 현재 한빛 6호기 원자로 헤드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어 보수 없이 가동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고 한수원은 밝혔다.

한빛 6호기는 점검·정비 작업을 거쳐 5월께 다시 가동할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원전이 1주기에 1년 6개월(계획예방정비 6개월) 정도 가동하는 것을 고려하면 원자로 헤드 제작을 완료하고 교체하기까지는 2주기 정도 가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비 기간을 제외하면 원자로 헤드를 보수하지 않고 3년을 가동해야 하는 셈이다.

한빛 5호기 부실공사, 한빛 6호기는 공사 없이 교체 계획 '논란'

하지만 지역 사회에서는 한빛 5호기의 경우를 들어 이 같은 방침에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관통관에서 다수의 균열이 발견된 만큼 한빛 6호기에서도 균열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특히 한수원, 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원전 당국이 한빛 5호기 부실 공사를 알지도 못하고 관리·감독에 실패한 선례를 들어 불신을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한빛원자력안전협의회 장영진 위원장은 "부실과 무자격자 공사까지 확인하지 못한 원전 당국의 말을 어떻게 믿겠느냐"며 "주민들과 관계 기관이 모두 참여해 당국의 '셀프 검사'까지 검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수원 관계자는 "한빛 6호기는 한빛 5호기보다 1년 더 늦게 운전을 시작했다.

운전 조건이나 환경이 달라 한빛 5호기와 같은 조건에서 판단해서는 안 된다"며 "이례적으로 초음파 검사까지 해 문제가 없다고 확인된 만큼 우려할 사안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