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대금·예탁금도 감소
1월에 26조 쓸어담은 동학개미 2월엔 6조 '주춤'

작년부터 주가 상승을 이끌어온 '동학개미'들의 순매수가 2월 들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19일까지 13거래일 동안 개인은 코스피 5조2천73억원, 코스닥 5천931억원 등 총 5조8천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지난 1월 한 달간 개인 순매수 금액은 코스피 22조3천338억원과 코스닥 3조5천165억원을 합쳐 역대 최대인 총 25조8천549억원이었다.

설 연휴를 고려하더라도 2월 개인 매수세가 1월과 비교해 확실히 약해진 모습이다.

지난달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개인 순매수는 대폭 줄었다.

1월 첫 거래일부터 13거래일까지 코스피 12조4천719억원, 코스닥 1조7천656억원 등 총 14조2천375억원이었다.

이달 들어 개인 순매수 규모는 '동학개미 운동'이 본격 시작하기 이전인 작년 2월(6조341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개인은 이달 들어 13거래일 중 코스피에서 9거래일, 코스닥에서 11거래일 매수 우위를 보이며 순매수 기조는 이어갔으나 매수 강도는 약해진 모습이다.

거래대금 역시 감소세다.

1월에 매일 20조원을 넘은 코스피 일일 거래대금은 2월 들어 10조원대로 내려가 16일에는 16조8천461억원까지 줄었다.

최근 거래일인 19일에는 다시 19조4천294억원까지 늘었으나 최대 거래대금을 기록한 1월 11일의 44조4천448억원과 비교하면 절반도 안 되는 수준이다.

[표] 개인 코스피·코스닥 순매수 금액(단위: 100만원)
┌───┬────────┬───────────┬───────────┐
│ │ 1월 │1월 4∼20일(13거래일) │2월 1∼19일(13거래일) │
├───┼────────┼───────────┼───────────┤
│코스피│ 22,338,400│ 12,471,891│ 5,207,288│
├───┼────────┼───────────┼───────────┤
│코스닥│ 3,516,504│ 1,765,595│ 593,075│
├───┼────────┼───────────┼───────────┤
│ 합계 │ 25,854,904│ 14,237,486│ 5,800,363│
└───┴────────┴───────────┴───────────┘
(자료=한국거래소)

증시 대기 자금 성격인 투자자 예탁금 추이에서도 개미들의 '총알' 감소를 확인할 수 있다.

금융투자협회가 집계한 투자자 예탁금은 1월 12일 74조4천559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찍고서 감소세로 전환했다.

한 달 새 감소 폭은 10조원 안팎에 이른다.

설 연휴 직전인 2월 10일에 63조8천262억원까지 줄었다가 18일 기준 66조915억원까지 소폭 반등한 상태다.

개미들의 주식 투자 열기는 코스피가 처음으로 3,000선을 돌파하고 파죽지세로 상승세를 이어가던 1월에 절정이었다.

1월 11일과 26일에는 하루 개인 코스피 순매수액이 4조원을 넘기도 했다.

이런 매수세에 힘입어 코스피는 1월 11일 장중에 3,266.23까지 오르며 새 역사를 썼다.

하지만 단기간에 가파르게 오른 지수의 상승 탄력은 점점 둔화했다.

코스피는 전고점을 뛰어넘지 못하고 현재 3,100선 안팎에서 횡보하고 있다.

특히 개인이 많이 사들인 대형주의 상승세가 주춤한 상황이다.

1월에 주가가 9만원대로 치솟은 삼성전자는 8만원대 초반에서 횡보 중이고, 현대차 등의 주가를 끌어올린 '애플카' 재료는 소멸했다.

박스권 장세에 개미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 수급 주도권은 다시 외국인에게 넘어가고 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가 횡보를 이어가면서 증시를 견인해온 개인 수급이 주춤해졌다"며 "코스피 3,200선이 저항선으로 작용하자 관망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관도 주식 비중 축소를 이어가는 가운데 1월 중순부터 외국인 수급의 영향력이 확대됐다"며 "외국인이 순매수한 날은 상승, 순매도한 날은 하락을 반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