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씨티그룹이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지역에서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제인 프레이저 최고경영자(CEO)가 취임하면서 전세계에 무분별하게 확대된 소비자영업 부분을 정리할 예정"이라며 "소매금융 사업매각은 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논의됐고 여기에는 한국, 태국, 필리핀, 호주가 포함됐다"고 전했다.

최종 의사결정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현재의 영업체제를 유지할 가능성도 있다는 게 이 관계자의 얘기다. 또 철수 결정이 내려지더라도 단계적 혹은 기존 사업장을 남겨두는 식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프레이저 CEO는 2015년 중남미 책임자로 근무하면서 브라질, 아르헨티나, 콜롬비아의 소매금융과 신용카드 법인을 매각한 적이 있다"며 아시아 지역에서 매각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지난달 프레이저는 취임 직후인 대변인을 통해 "현재 사업조합과 각 부분이 어떻게 서로 조화를 이루는지를 돌아봐야 한다"며 "다양한 선택이 고려될 것이며 의사결정 전에 충분한 숙고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을 두고 대내외적으로 구조조정이나 철수 등의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아시아 시장에서 씨티은행의 소매금융 매출은 지난해 4분기 15% 감소한 15억5000만달러를 나타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