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베트남 법인 설립 인가 획득"

신한생명은 베트남 재무부로부터 현지 생명보험사 설립 인가를 얻었다고 19일 밝혔다.

베트남에서 생명보험업 신규 설립 인가가 나기는 2016년 이후 5년만이고, 한국계 생보사가 인가를 받은 것은 2008년 이후 13년만이라고 신한생명은 전했다.

신한생명은 신한금융그룹의 시너지 효과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모델을 수립하고 작년 12월 자본금 1억달러를 예치하는 등 재무 안전성 확보에 공을 들인 결과 작년 7월 신청서 접수 후 7개월만에 인가가 났다고 자체 분석했다.

일반적으로 베트남 생보사 설립 인가에는 신청 후 2∼3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그룹차원의 지원과 베트남 재무부 요청사항에 신속한 반응 등이 주효했다"며, "주(駐)베트남 한국대사관과 금융당국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생명 베트남 법인은 앞으로 1년간 준비기간을 거쳐 2022년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