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작년 영업이익 4조1000억원
원전 이용률 70.6→75.3%로 증가
한국전력공사 나주본사 전경/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공사 나주본사 전경/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이 3년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한전은 지난해 매출액 58조6000억원, 영업이익 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고 19일 공시했다. 2018년과 2019년 각각 2000억원과 1조3000억원 적자를 낸데 이어 3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발전단가가 저렴한 원전 이용률이 대폭 상승하고 저유가로 연료 가격이 하락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한전의 원전 이용률은 예방정비일수 감소와 신고리 4호기 가동 등에 따라 전년 70.6%에서 75.3%로 상승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국제 연료 가격이 하락하면서 발전 자회사 연료비도 전년 대비 3조5000억원 감소했다. 전력구입비도 액화천연가스(LNG), 유가 하락 등으로 2조5000억원 줄었다.

전기판매 수익은 코로나19 재확산과 장마기간 장기화에 따른 소비위축 등으로 전력판매량은 2.2% 하락해 2000억원 줄었다.

한전은 "전기요금 개편과 함께 경영효율화를 통해 전기요금 인상요인을 최소화하고 이익개선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한전 및 전력그룹사 판매량 1kWh당 전력공급비용 증가율도 2024년까지 연간 3% 이내로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