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에서 사상 처음으로 올해 여성 사외이사 선임에 나선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다음달 24일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첫 여성 사외이사 후보로 강진아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추천하는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여성 사외이사 선임 추진한다…현대모비스 첫 주자

강 교수는 기술 경영과 경영 혁신 분야에서 30년 가까이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로, 한국모빌리티학회 창립이사를 맡는 등 자동차산업에 대해서도 이해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 교수는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가 여성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현대차그룹 내에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누나인 정성이 이노션 고문은 사내이사다.

현대차그룹 여성 사외이사 선임 추진한다…현대모비스 첫 주자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여성 이사 선임이 필수 요소가 된 만큼 현대차 등 그룹 내 다른 계열사로도 이 같은 분위기가 확산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는 2022년 8월 본격 시행될 새 자본시장법은 자산 2조원 이상 상장 법인의 이사회를 특정 성(性)으로만 구성하지 않도록 해 사실상 여성 이사 1인 이상을 포함하도록 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조만간 이사회를 거쳐 주총 안건을 확정하고 공시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직급보다 전문성을 고려한다는 취지에서 고영석 R&D 기획운영실장(상무)을 신규 사내이사로 추천했다.

상무급 임원을 사내이사로 추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성환 사장은 사내이사 및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재경 담당인 배형근 부사장은 재선임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려해 이번 주주총회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하기로 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자투표제를 실시한다.

배당은 작년과 같은 보통주 기준 4천원으로 정했다.

이와 함께 올해 4천426억원의 자기주식을 매입하고 이중 625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