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직원 확진으로 본사 폐쇄…전원 재택

아모레퍼시픽은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용산의 본사 건물을 폐쇄했다고 19일 밝혔다.

확진자는 지난 17일까지 본사로 출근했고,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직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전 직원은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