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스 금리에서 대안 찾지 않으면 바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사진=REUTERS)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사진=REUTERS)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현금을 보유하는 것보다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편을 더 선호한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법정화폐 실질금리가 마이너스일 때 대안을 찾지 않는 이들은 바보 뿐"이라며 "비트코인은 거의 법정화폐와 같다. 핵심은 '거의'라는 점"이라고 밝혔다.
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이어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것은 현금을 보유하는 것보다 덜 멍청한 형태"라며 테슬라의 비트코인 매입이 "S&P500 상장 기업으로서 모험적이었다"고 호평했다.

테슬라는 15억 달러 규모 비트코인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의 비트코인 매입에 대해 머스크는 "내 의견을 직접적으로 반영한 것은 아니었다"며 비트코인 매입이 충분히 합리적인 판단 하에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