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 펄프 작년 판매량 1만5천여t 사상 최대…10여개국에 수출"
'지폐 원료 판매' 한국조폐공사 외국 자회사 7년 연속 흑자

한국조폐공사는 외국 자회사 GKD(Global KOMSCO Daewoo)가 지난해 사상 최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7년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은행권 용지 원료인 면 펄프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해 2010년 9월 우즈베키스탄에 합작법인(지분 조폐공사 65%·포스코인터내셔널 35%) 형태로 설립된 GKD는 지난해 2천8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300만 달러로, 2014년 이후 7년 연속 흑자다.

지난해 GKD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10여 개국에 사상 최대인 1만5천600t의 면 펄프를 수출했다.

95% 이상은 유럽과 아시아 국가를 대상하고 있다.

조폐공사 관계자는 "생산기술 고도화를 통한 비용 절감과 품질개선 등 혁신을 추진한 결과 이런 실적을 일궈냈다"며 "화학용 면 펄프 시장 확대를 위한 고품질 제품 개발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