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수출명) 50유닛에 대한 중국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휴젤은 중국에서 레티보 100유닛과 50유닛 두 가지 용량을 팔 수 있다.

휴젤은 지난해 10월 레티보 100유닛 품목허가를 받으며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했다.

휴젤은 지난해 12월과 이달 2일 두 차례에 걸쳐 수출 물량을 선적했으며 이달 4일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휴젤 관계자는 "50유닛 판매 허가 획득으로 소비자의 다양한 수요를 맞출 수 있게 돼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중국에서 3년 내로 시장 점유율 30%를 달성하며 중국 1위 보툴리눔 톡신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휴젤,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 50유닛 중국 품목허가 받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