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 진안] 정화수에 맺힌 2개의 역고드름

19일 전북 진안군 마이산 탑사 내 정화수 그릇에 역고드름 2개가 맺혀 눈길을 끈다.

전날 밤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내려가면서 정화수 한 그릇에 역고드름이 솟구쳤다.

해마다 장화수 한 그릇에 길이 5∼20㎝의 역고드름이 만들어졌는데, 2개의 역고드름이 맺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역고드름은 그릇에 담긴 물이 얼어 부피가 커지면서 표면까지 밀려 나와 위로 솟구친 것으로 추정된다.

마이산 탑사 관계자는 "혹한이 닥치는 겨울이면 하늘로 솟아오르는 신비한 역고드름을 보러 탐방객 발길이 이어진다"고 말했다.

(글=최영수 기자, 사진=마이산 탑사 제공]
[픽! 진안] 정화수에 맺힌 2개의 역고드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