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트코인의 ‘목표가’를 두고 논란이 뜨겁다. 19일 11시45분 암호화폐거래소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5만1173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6일 4만달러를 넘어서더니 2주일이 채 안 지나서 5만달러를 돌파했다. 시가총액은 9536억달러로 1조달러를 코앞에 뒀다. 아람코와 애플,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다섯번째 규모다.
"비트코인, 10만달러까지 오를 것"…'불장'에 뛰어드는 이유

이같은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투자자마다 의견이 엇갈린다. 상승론자들의 대세는 ‘10만달러’다.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한 ‘가치저장의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는 것이 첫 번째 근거다. 미국 자산운용사인 스카이브릿지캐피털의 앤서니 스카라무치 설립자는 “비트코인 가격이 연말까지 10만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그 이유로 지금보다 달러화 공급량이 40% 가량 늘어날 것이라는 점을 들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도 같은 주장을 펼쳤다. 릭 라이더 블랙록 글로벌채권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지난 18일 CNBC에서 “우리는 과거 어느 때보다도 훨씬 많은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의 큰 변동성에도 물가 상승이 지속될 것이란 가정 하에 값이 오를 ‘가치 저장수단’을 찾고 있다”고 했다. 니콜라스 파니지르조글루 JP모건 투자전략가도 “비트코인은 금의 대체자산으로서 큰 잠재력이 있다고 본다”며 “금에 투자된 금액에 미뤄볼 때 비트코인 가격은 이론적으로 14만600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15억달러 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입한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실질금리가 마이너스인데 대안을 찾지 않는 사람은 바보"라며 "현금을 갖는 것보다 비트코인을 갖는 것이 덜 멍청하다"고 주장했다.

기관투자가들이 ‘불장’에 동참하고 있다는 것도 ‘10만달러설’의 근거로 꼽힌다. 대표적인 암호화폐 투자회사인 그레이스케일은 330억달러 어치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모건스탠리가 1500억달러를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블랙록은 비트코인 선물을 담은 두 개 상장지수펀드(ETF)를 출시하기 위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지금과 같은 열기는 ‘투기’에 불과하기 때문에 조정될 수 있다는 경고도 심심치 않게 나온다. 특히 기관 매수세가 줄고 개인투자자들의 투기자금이 단기간에 급증하면서 변동성이 너무 커졌다는 지적이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18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투기성이 강한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수년간 높은 수준의 변동성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을 거래하는 기관을 규제하고, 이들이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규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파니지르조글루 투자전략가도 16일 보고서에서 “당장의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는 지속될 수 없다”고 했다.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지난해 9월 이후 7000억달러나 불었지만 기관 유입액은 110억달러에 불과하다는 점에서다.

마이클 하트넷 뱅크오브아메리카 수석 투자전략가는 비트코인이 2019년초부터 약 1000% 올랐다는 점을 들어 “비트코인은 ‘모든 버블의 어머니’”라고 진단했다. 그는 지난달 9일 보고서에서 1970년대 후반 금, 1980년대 후반 일본 주식, 1990년대 후반 닷컴버블, 2000년대 중반 주택 가격이 세자릿수대 증가세를 보인 것과 비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투기적 투자 행위 중 하나의 예”라고 언급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