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정책금융기관장들이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6개월 더 연장하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은 위원장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과 간담회를 하고 코로나19 지원, 한국판 뉴딜 등을 논의했다.

은성수-정책금융기관장 회동…"코로나 대출 만기 연장 공감"

금융위는 "3월 말 시한 도래 예정인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출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조치의 경우 정책금융기관도 전(全) 금융권과 함께 이자 상환 유예를 포함해 6개월 연장이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금융당국과 금융권은 코로나19 위기 대응 차원에서 지난해 2월 이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원금 상환의 만기를 연장하고 이자 상환도 유예했다.

첫 번째 연장·유예 기한인 지난해 9월 말에 시한이 올해 3월 말까지 6개월 다시 늦춰졌다.

정책금융기관들은 대출·보증 만기 연장을 지원한 중견기업에도 같은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은 위원장은 또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과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제도와 관련해 기업이 최소한의 자격 요건을 갖추면 원활히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특별 금융지원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책금융기관들은 한국판 뉴딜, 혁신 금융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녹색금융 활성화도 간담회의 주요 화두였다.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 그린금융협의회의 적극적인 활용과 녹색금융 업무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아울러 코로나19 대응에 따른 정책금융기관의 업무량 급증을 거론하면서 올해 7월 예정된 정책금융기관 경영평가에서 수익성, 건전성 지표를 제외하고 정책금융 공급 실적을 중심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