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K-방역 통합지원, 해외조달시장 수출 성과

4개 조달기업이 1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조달청 K-방역 해외조달시장 진출 통합지원사업을 통해 미국 조달 공급사와 565억원 상당의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조달청 제공

조달청은 4개 조달기업이 미국 조달 공급사와 565만달러(약 62억원)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발표했다.

기업들은 면 마스크(436만달러), 비접촉온도계(52만달러), 덴탈 마스크(45만달러), 얼굴가림막(32만달러) 등 4개 품목을 미국 조달 공급사를 통해 워싱턴 D.C.와 버지니아, 플로리다, 메릴랜드 주정부로 각각 납품할 예정이다.

조달청의 K-방역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사업은 국내기업의 해외조달시장 진출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

국내 조달기업들은 지난해부터 이달 현재까지 조달청 해외진출지원사업인 ‘K-방역 해외조달시장 진출 통합지원사업’과 ‘K-방역 온라인 나라장터 엑스포’를 통해 1208만 달러(약 133억 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기업들은 미국, 카타르, 이집트 등 6개국과 마스크, 비접촉온도계, 얼굴가림막 등 7개 품목을 수출 계약해 해외시장으로 판로를 넓혔다.

이상윤 조달청 기획조정관은 “대한민국 정부가 인정하는 케이(K)-방역기업이라는 점이 이번 수출 계약의 열쇠가 됐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업들을 발굴해 해외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