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 '20년 무사고' 명장 배출…4만6천편 지상조업

항공사 지상조업사인 한국공항은 '20년 무사고' 명장을 배출했다고 19일 밝혔다.

한국공항은 램프 마스터(Ramp Master) 인증제도를 자체 운영하고 있다.

램프 마스터는 지상조업을 수행하는 책임조업조의 조장으로 경험과 업무 능력 등을 평가받아 선발된다.

한국공항은 10년 무사고를 달성한 직원에게 실버 마스터, 15년 무사고에 골드 마스터, 20년 무사고에 다이아몬드 마스터를 부여하고 있다.

이번에 다이아몬드 마스터로 선정된 램프여객2팀 이성형 기능선임수석감독은 1987년 입사 이후 대한항공을 비롯한 주요 항공사 조업을 수행했다.

이 수석감독은 2000년 램프 마스터에 임명된 이후 4만6천여편의 항공기를 무사고로 조업했다.

이 수석감독은 "35년간의 회사생활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뜻깊은 타이틀을 얻게 돼 영광"이라며 "마무리하는 순간까지 안전 조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은 국내 공항에서 대한항공, 진에어 등 약 50개 항공사의 지상조업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