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A380 국제 관광비행 27일 첫 운항

대한항공은 이달 27일 첫 국제 관광비행을 운항한다고 19일 밝혔다.

'하늘 위의 호텔'이라 불리는 항공기 A380이 운항에 투입된다.

27일 오전 10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강릉, 동해안, 부산, 대한해협, 제주 상공을 비행하고 오후 1시께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탑승 좌석은 퍼스트클래스 12석, 프레스티지클래스 47석, 이코노미클래스 164석 등 총 223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기내식과 음료 서비스는 제공되지 않고, 기내 면세품은 사전 구매만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어메니티'와 KF94 마스크 3매, 손 세정제, 손 세정 티슈 등으로 구성된 '세이프티 키트'(Safety kit)를 탑승객에게 제공한다.

퍼스트클래스와 프레스티지클래스 탑승객은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대한항공 라운지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한진관광과 함께 3월 6일, 13일, 27일 3차례에 걸쳐 무착륙 관광비행을 운항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항공 여행을 미뤄왔던 고객의 여행 갈증 해소에 이번 상품이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간접판매 방식을 통한 여행사와의 상생에 방점을 두고 관광비행을 운항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