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물, 원유 등 분야별 모니터링도 강화"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3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3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선란 추가 수입을 통해 달걀 수급과 가격 안정에 나선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신선란 2400만개 추가 수입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신속한 통관·유통을 지원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한 김 차관은 "2월 들어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 빈도가 줄고 민간기업의 달걀 가공품 수입도 확대되면서 달걀 수급 및 가격 여건은 점차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쌀 정부 비축물량을 방출하고 양파·과일 등은 민간수입·물량 출하 확대 등을 독려해 농산물 가격을 안정시키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불안 요인도 상존한다. 곡물, 원유 등 분야별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응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