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채 금리 상승 우려·실업 지표 악화
테슬라 1%대 하락…선파워 16%대 급락
사진=REUTERS

사진=REUTERS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대규모 부양책에 따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가능성으로 미 국채금리가 상승하면서다. 금리 상승 우려가 커지면서 기술주와 성장주들이 맥을 못 추고 있다. 전기차 태양광 관련 종목들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미 국채 금리 상승 부담 속 실업 지표 악화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68포인트(0.38%) 하락한 31,493.34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같은 기간 17.36포인트(0.44%) 떨어진 3913.97에, 나스닥 지수는 100.14포인트(0.72%) 내린 13,865.36에 거래를 마쳤다.

미 정부가 추진하는 대규모 부양책이 인플레이션을 이끌 수 있다는 전망으로 최근 국채 금리가 올라서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3% 부근으로 상승했다. 다만 이날은 소폭 반락했다.

물가 지표도 인플레 우려를 자극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1월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1.4% 올라 2012년 3월 이후 9년여 만에 최대폭 상승을 기록했다. 전일 발표된 1월 생산자물가는 2009년 지표 집계 이후 최대 월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실업 상황은 악화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1만3000명 늘어난 86만1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77만3000명을 웃돌았다. 고용시장의 회복이 여전히 견고하지는 못한 셈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날 증시에서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한 우려와 고용시장 회복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 부각됐다"며 "이에 더해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와 희토류 등에 대한 해외 공급망 의존도 검토 소식이 미중 마찰 우려도 자극했다"고 설명했다.
사진=EPA

사진=EPA

금리 상승, 기술주에 부담…애플 하락
애플이 하락했다. 애플은 전날보다 주당 1.13달러(0.86%) 내린 129.7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인플레 우려가 이어지면서 매물이 쏟아졌다는 설명이다. 또한 에픽게임스가 유럽에서 독접 금리 소송을 제기한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테슬라 주가도 떨어졌다. 테슬라는 전날보다 주당 10.77달러(1.35%) 내린 787.38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에 투자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헤지펀드들의 매물이 출회되고 있는 가운데 모델3 가격 인하 소식이 주가를 끌어내렸다. 니오(-5.04%) 등 중국 전기차 업종이 약세를 보인 점도 주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태양광 관련주도 일제히 내렸다. 선파워는 같은 기간 주당 7.28달러(16.69%) 급락한 36.3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부진한 실적을 발표하면서다. 선파워가 떨어지자 퍼스트솔라(-4.65%) 등 다른 태양광 업체들도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월마트도 부진했다. 월마트는 주당 9.54달러(6.48%) 하락한 137.66달러에 장을 마쳤다. 기대보다 부진한 4분기 순익을 발표했고, 올해는 8.6% 성장하겠지만 내년에는 한자리 수 초반 증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다.

반면 클라우드 통신 플랫폼 회사인 트윌리오는 급등했다. 트윌리오는 전날보다 주당 31.84달러(7.73%) 상승한 443.49달러를 기록했다. 트윌로는 작년 4분기 조정 주당순이익(EPS) 4센트, 5억4810만달러의 매출을 냈다고 공시했다.

마이크론도 2% 넘게 뛰었다. 시티그룹이 디램(DRAM) 가격에 대해 예상보다 좋을 것으로 전망해서다. 또 수급 불균형으로 올해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봤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