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P&G 제공

사진=한국P&G 제공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피앤지(P&G)가 '제3회 아시아태평양·중동·아프리카지역 #WeSeeEqual 성평등 포럼'을 개최하고 성평등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에 한국 P&G는 성평등 관련 제도를 개편했다.

19일 P&G에 따르면 이번 포럼은 지난 17~18일 비대면으로 개최됐고, 성평등 확산에 필요한 실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체적 실천 방안으로 P&G는 향후 3년간 '소녀 교육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의 여성 청소년 3000만명에게 사춘기 및 위생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해당 지역 내 여성 기업을 지원하고, 협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을 약속했다. 기업 내부적으로는 새로운 출산·육아 휴가 정책 '돌봄을 나누세요'를 도입한다. 2022년 말까지 해당 지역의 관리자 및 임원 직급에서 50대 50의 성비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한국P&G는 새 선언문을 바탕으로 선진적이고 실질적인 성평등 확산 정책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주요 내용은 △내외부적으로 가정과 직장 내 평등 도모 △광고 및 미디어에서의 평등 장려 △성별 균형 달성을 위한 이의 제기 △남성과 밀레니얼 세대의 참여 유도 등 네 가지 목적의식에 초점을 두고 다양한 제도를 수립했다고 전했다.

또한 국내에도 새 출산·육아 휴가 정책 '돌봄을 나누세요'를 도입한다. 산모를 위한 기존 104일 출산 유급휴가 외에 남편 및 파트너에게도 8주간의 유급휴가를 새롭게 제공한다. 아울러 일·가정 양립을 강화하기 위해 '유연 휴가'를 도입, 개인적인 또는 가정의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5일의 유급 휴가를 추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P&G는 협력사의 '성별 대표성'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자원이나 인력의 조달 및 제작 단계에서부터 성별 대표성 균형을 실현하기 위해 기획된 '카메라 뒤의 여성들' 캠페인을 실시, 최소 1명 이상의 여성 감독이나 사진작가가 포함된 팀이 P&G 콘텐츠 제작의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발라카 니야지 한국P&G 대표는 "P&G는 모든 개인이 동등한 목소리와 대표성을 갖는 성차별 없는 세상을 바란다"며 "급변하는 한국사회에 대응하는 선제적 의제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