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헌혈릴레이에 동참한 새마을금고중앙회 직원들이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사랑의 헌혈릴레이에 동참한 새마을금고중앙회 직원들이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수혈용 혈액이 부족해지자 새마을금고중앙회가 '헌혈릴레이'에 나섰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혈액 부족으로 수혈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사랑의 헌혈릴레이'를 진행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사랑의 헌혈릴레이는 전국 새마을금고와 새마을금고중앙회 임직원들이 지역별 릴레이로 헌혈에 동참하는 캠페인이다.

마을금고중앙회는 5월25일 창립 58주년을 기념해 헌혈릴레이를 통해 모은 헌혈증 5800개를 일괄 기부하기로 했다. 헌혈증과 함께 헌혈버스도 대한적십자사에 기증할 예정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지역상생을 위해 새마을금고 수익의 상당부분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며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해 왔다”며 “헌혈 릴레이를 통해 생명을 보호하는 나눔활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