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여의도 파크원에 개관
아코르, 2025년까지 국내 호텔 4개 추가 개장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제공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제공

글로벌 호텔 체인 아코르호텔그룹이 24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을 개관한다. 바로 옆에 같은 시기 개장할 현대백화점의 여의도 점포 ‘더현대 서울’과 협력해 투숙객들이 숙박과 쇼핑을 한 번에 즐길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아코르그룹은 18일 간담회를 열고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 대해 “서울의 문화를 담으면서도 여의도에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객실 326개 규모다. 레스토랑 세 곳과 바 한 곳, 미팅룸 열 개를 갖췄다. 주 타깃은 비즈니스 투숙객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칼 가뇽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총지배인은 “레스토랑과 바 모두 프라이빗 룸을 갖췄고, 7층 전체를 ‘갤러리 7’로 명칭하고 회의와 모임 전용 공간으로 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호텔 산업이 어렵지만 호텔 장기 투숙, 재택근무 등 새로운 수요도 생기고 있다”며 “바로 연결된 더현대 서울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 여의도 상권 맞춤형 상품들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제공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제공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아코르그룹의 럭셔리 브랜드 페어몬트의 국내 첫 호텔이다. 페어몬트는 1907년 만들어진 브랜드다. 영국 ‘더 사보이 런던’과 미국 ‘더 플라자 뉴욕 시티’ 등 세계에 80여개 호텔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6년 방영된 드라마 ‘도깨비’에 캐나다 퀘벡의 ‘페어몬트 르 샤또 프롱트낙’이 등장해 친숙한 브랜드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기섭 파크원 호텔매니지먼트 대표도 “한국에 페어몬트 브랜드가 들어온 이유 중 하나는 드라마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쌓아올린 인지도”라고 설명했다. 최근 방영된 드라마 ‘펜트하우스’에도 개관 전인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이 나왔다.

아코르그룹은 국내에 오는 2025년까지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외에도 4개 호텔을 더 열 예정이다. 우선 연내 제주도에 ‘머큐어 앰배서더 제주’와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 앤 서비스드 레지던스’를 추가로 개장한다. 2022년에는 서울 마포에 부티크 호텔 ‘엠겔러리’를 연다.

샤론 코헨 페어몬트 호텔 앤 리조트 부사장은 “해외에서는 올해 상반기 동안 영국, 미국, 모로코, 중국 등에 6개 호텔을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