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방문 현장 간담회

항공업 등 8개 특별고용지원업종
내달말 지정기간 종료…재지정할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항공업 등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 연장을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하겠다"고 18일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강서구 제주항공 서울사무소를 방문해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대미문의 경제위기 상황에서는 노사 연대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가능한 정책수단을 모두 동원해 노사의 고용유지 노력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감한 항공 수요에도 노사 공동 노력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제주항공의 경험을 공유하고 애로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항공은 지난해부터 임원들의 급여 일부 반납, 복리후생 제도 축소 등을 노사가 합의하고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아 고용을 유지하고 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사업주가 경영난에도 감원하지 않고 휴업·휴직 등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면 정부가 인건비의 상당 부분을 보전해주는 제도다.

정부는 지난해 고용유지지원금으로 2조2779억원 집행해 7만2000개 사업장 77만명의 고용을 유지했다. 올해 예산도 1조5416억원이다. 지난 15일 기준 2만1000개 사업장 14만명에 대해 1602억원 집행됐다.

정부는 항공업 외에 △관광운송업 △관광숙박업 △공연업 △면세점 △공항버스 △전시·국제회의업 등 8개 업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휴업수당의 최대 90%를 지원하고 있다. 이들 업종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은 내달말 종료된다. 이에 따라 이들 업종들은 지난달 말 정부에 지정기간 연장을 요청해놓은 상태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