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농림축산식품부는 해외 시장에서 중국산 농산물의 한글 표기로 인한 소비자 혼란 및 한국산 수출 농산물의 피해를 막기 위한 현지 홍보를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동남아 시장에서 중국산 농식품을 한글로 표기해 소비자가 중국산 과일을 한국산으로 오인해 구매하는 등 한국산 이미지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는 판단에서다.
중국산 신선농산물의 한글 오인 표기 사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중국산 신선농산물의 한글 오인 표기 사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식품부의 조사에 따르면 중국산 배 포장박스 겉면에 “한국배”로 표시하고 배에 두른 띠지를 그대로 모방하거나, 중국산 단감을 엉성한 한국말로 표기해 판매하는 등의 사례가 발견됐다.

농식품부는 이러한 오인 표기로 인한 수출농가의 피해 및 한국산 이미지 훼손을 막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 태국, 베트남 등 한국산 식품의 인기가 높은 주요 시장을 중심으로 현지 유력TV·식품전문지와 SNS 등을 통해 오인 표기 사례와 공동브랜드 확인 등을 통한 한국산 구별 방법을 홍보한다.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진열대 태극기·공동브랜드 부착 및 QR코드배너 비치로 소비자 인지도를 제고할 계획이다.

현재 해외시장에서 브랜드 보호를 위해 추진중인 공동브랜드 상표권 출원은 수출통합조직별로 올해도 지속 확대하고, 레시피 중심의 기존 QR코드에는 원산지 확인 기능을 추가해 소비자가 쉽게 원산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노수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앞으로 고품질 농산물 수출을 확대해 수출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고 해외시장에서 우리 농산물이 프리미엄 상품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