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페어몬트 호텔, 여의도 파크원에 '둥지'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지로 화제
사진=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제공

사진=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제공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부동산 거물 로건 리의 숙소로 등장한 호텔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이 오는 24일 문을 연다. 전 세계 80여 개의 호텔과 리조트를 둔 럭셔리 호텔 브랜드 '페어몬트'의 국내 첫 번째 호텔이다.

페어몬트 호텔 & 리조트는 1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이 오는 24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여의도의 새 랜드마크인 파크원(Parc.1) 단지 안에 자리잡았다.

호텔은 지하철, 더현대 서울, 새로운 고층 오피스 타워와 연결된 입지가 장점이다. 투숙객은 여의도 고층 건물과 서울의 상징인 한강을 바라보는 파노라마 전망을 즐길 수 있다. 세계적인 건축가 리처드 로저스가 디자인한 파크원 단지는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컨템퍼러리 스타일의 외관을 갖췄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326개의 객실과 스위트를 운영한다. 3개의 레스토랑과 1개의 바, 실내 수영장, 스파, 피트니스 센터가 들어섰다.

스위트룸인 페어몬트 골드는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텔 안의 또 다른 호텔'의 경험을 선사한다. 단순한 전용 객실 층을 넘어, 버틀러 서비스, 선별된 메뉴와 다른 호텔 시설로의 우선적인 접근, 무료 조식과 애프터눈 티 등 전용 서비스가 있다.
페어몬트 골드 룸. 사진=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제공

페어몬트 골드 룸. 사진=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제공

3개의 레스토랑 중 '스펙트럼'은 두 개의 오픈 주방에서 동남아시아와 서양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루프톱 바인 'M29'는 맞춤형 칵테일과 한강과 서울의 스카이라인을 함께 즐길 수 있다.

호텔은 그랜드 볼룸과 10개의 미팅룸을 갖춘 전체 1995㎡ 규모의 연회 공간을 조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호텔업 전망이 녹록지 않지만 호텔은 여의도와 파크원 단지 입지의 강점을 살려 호캉스(호텔+바캉스)와 행사 및 식음 수요를 잡는다는 방침이다. 퇴근 후의 증권맨 수요와 여의도공원의 벚꽃놀이 관광객 등을 잡겠다는 방침이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18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오는 24일 호텔의 공식 개관을 발표했다.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빈센트 르레이(Vincent Lelay) 부사장, 파크원 호텔 매니지먼트 김기섭 대표이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의 칼 가뇽(Carl Gagnon) 총 지배인이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사진=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제공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18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오는 24일 호텔의 공식 개관을 발표했다.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빈센트 르레이(Vincent Lelay) 부사장, 파크원 호텔 매니지먼트 김기섭 대표이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의 칼 가뇽(Carl Gagnon) 총 지배인이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사진=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제공

특히 투숙객들이 필요한 시간에 체크인하고 원하는 때 체크아웃할 수 있는 맞춤형 상품들을 선보이기로 했다.

칼 가뇽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총지배인은 "어렵게 여겨질 수 있는 럭셔리의 장벽을 낮추고, 코로나19 시대에 각광받는 장기 투숙 유행을 '30시간 스테이 패키지' 등을 선보여 맞출 것"이라며 "여행과 레저 활동이 제한된 현재에도 다양한 프로모션으로 수요를 잡겠다"고 말했다.

페어몬트는 프랑스 아코르 그룹의 럭셔리 호텔 브랜드다. 캐나다 퀘벡 소재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냑 호텔'이 드라마 '도깨비'에 등장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펜트하우스'의 촬영지로 개장에 앞서 신고식을 치렀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