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IPEG 의장은 2004년 이후 두 번째
특허청 사무관, APEC 지식재산 전문가그룹 의장 맡는다

최교숙(45) 특허청 사무관이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지식재산 전문가 그룹(IPEG) 의장으로 선출됐다.

18일 특허청에 따르면 21개 회원국 만장일치로 의장에 선출된 최 사무관은 2년간 지식재산권 분야 연구, 관련 경험과 노하우 공유, 역량 강화 등 다양한 의제에 대해 회원국 의견을 조율하고 합의점을 도출하는 역할을 한다.

IPEG는 무역투자위원회(CTI) 산하 8개 소위원회 중 하나로, 원활한 무역 투자를 위한 지식재산 제도 발전을 모색하고 회원국 간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1997년 만들어졌다.

우리나라에서 IPEG 의장이 선출된 것은 2004년 이후 두 번째다.

최 사무관은 "APEC IPEG 의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나라의 지재권 제도를 회원국들에 널리 전파해 APEC 역내에서 우리 기업에 우호적인 지식재산 환경이 마련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 사무관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재료공학과 학·석사, 독일 자일란트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독일 라이프치히 INM연구소를 거쳐 2010년 공직에 입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