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맞댄 홍남기·이주열·은성수 "금융지원 정비 필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확장적 재정·금융정책 기조는 견지하되 진폭에 대해 논의할 때"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금융지원이 필요하지만 속도조절을 통한 정상화도 고려해야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었다. 작년 코로나19 확산 초기 금융지원 조치 이후 1년만에 거시경제·금융 당국 기관장이 함께 모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간 재정·금융지원 조치들에 대한 점검·평가를 바탕으로, 향후 위기극복과 경제반등을 위한 대응방향과 경기회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 관리에 대해 논의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확장적 재정·금융정책기조는 견지 하되 진폭에 대해 논의할 때”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피해계층 지원을 위해 추경편성과 함께 정책금융도 495조원 규모로 충분히 공급할 계획"이라면서도 "이제까지 위기대응 과정에서의 금융적 지원조치에 대해서는 충분한 지원과 함께 질서있는 정비도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월말 종료 예정인 금융권 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조치는 3월 초까지 연장 수준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위기대응과정에서 누적된 유동성 문제, 부동산시장, 가계부채, 물가안정, 금융 변동성 확대 등 잠재적 리스크 요인이 현실화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봤다. 홍 부총리는 "특히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이 아닌 한국판 뉴딜, 신성장동력 등 생산적 부문으로 유입되도록 유도하는 방안, 가계부채에 대한 강화된 관리조치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서는 금융위를 중심으로 1분기 중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