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에 텍사스 정유시설 가동중단…금값은 작년 6월 이후 최저
국제유가, 미 석유시설 '한파 셧다운'에 상승…WTI 1.8%↑

국제 유가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본토를 덮친 이상 한파에 따른 원유 생산 '셧다운' 여파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8%(1.09달러) 오른 6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5분 현재 배럴당 1.7%(1.08달러) 상승한 64.4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갑작스러운 한파와 폭설에 따른 정전 사태로 미 텍사스주의 원유 및 정유 관련 시설들이 다수 문을 닫거나 가동을 줄인 것이 공급난을 초래했다.

이번 정전으로 텍사스에서 최소 하루 260만 배럴 규모의 정유 시설 가동이 중단됐다고 S&P글로벌 플래츠 애널리틱스가 집계했다.

반면 국제 금값은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탔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6.20달러) 내린 1,772.80달러로 마감해 작년 6월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또 다른 안전자산인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작년 2월 이후 최고인 장중 1.33%까지 치솟으면서 금값에 하방압력을 가했다고 마켓워치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