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정철 법무법인 우리 변호사와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사진=중고나라 제공

(왼쪽부터) 김정철 법무법인 우리 변호사와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사진=중고나라 제공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가 주식회사 로팡, 법무법인 우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중고나라는 로팡과 협약을 맺고 중고거래 과정에 필요한 전자계약서 작성 기능을 도입할 예정이다. 법무법인 우리와는 중고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용자 피해에 대해 온라인 법률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중고나라는 중고물품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중고나라 회원의 법률상 지위를 증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는 "이용자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왔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거래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