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독일인 3명 중 1명은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느니 다른 백신을 기다릴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독일과 프랑스, 벨기에, 스웨덴 등에 이어 이탈리아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65세 미만 성인에 한해 사용하기로 했다.

18일(현지시간) 독일 여론조사전문기관 씨베이가 타게스슈피겔의 의뢰를 받아 독일인 5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지 않고 다른 백신을 기다리겠느냐'는 질문에 34.7%가 '반드시 그렇게 하겠다'고 응답했다. '그런 편이다'라고 응답한 17.3%를 더하면 과반인 52.0%가 AZ백신을 맞지 않고 다른 백신을 기다리는 편이 좋다는 의견이다.
'절대로 기다리지 않겠다'는 11.9%, '기다리지 않겠다는 편이다'는 15.8%로 모두 27.7%에 달했고, 20.3%는 어떻게 할지 결정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앞서 독일 정부는 예방접종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당분간 65세 미만에 우선적으로 접종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타게스슈피겔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불신이 고조된 배경으로 다른 백신에 비해 낮은 효능을 지목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지난해 11월 자신들이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예방 효과가 70%라고 발표했다. 이는 예방효과가 94%에 달하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백신이나 94.1%에 달하는 모더나 백신에 못 미친다.

이로 인해 65세 미만으로, AZ 최우선 접종 대상인 의료종사자들 사이에서 회의론이 고조되면서 최근 독일 자를란트주의 한 백신접종센터에서는 예약한 의료종사자의 절반이 나타나지 않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모니카 바흐만 잘를란트주 보건장관은 "의료종사자를 상대로 특별접종을 했는데, 예약한 200명 중 절반이 예약을 취소하지 않고 나타나지도 않았다"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독일 국민들 사이에서는 2분기에는 4000만회분까지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새로 나오는 큐어백·바이엘 백신, 3월 중순 유럽연합(EU) 승인을 앞둔 존슨앤드존슨 백신 등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타게스슈피겔은 전했다.

한편 이탈리아의약청(AIFA)은 이날 기술과학위원회를 열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65세 미만 성인에 한해 사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가 보도했다. AIFA는 지난달 3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승인하면서 18세부터 54세 사이 성인에 우선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55세 이상은 충분한 임상시험이 이뤄지지 않아 효능이 불확실하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하루 뒤 55세 이상도 건강에 위험 요인이 없다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사용할 수 있다는 내용의 수정된 권고를 내놨다. 이번 결정은 이탈리아가 다른 유럽 국가와 마찬가지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 가능 연령을 18∼65세 미만으로 특정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AIFA의 최종 의사 결정 기구인 기술과학위원회는 "백신의 면역 생성 결과와 안전성 자료에 비춰 건강에 위험 요소가 없는 (55세 이상) 고령층에도 리스크 대비 효용성이 크다고 판단된다"며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65세 이상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사용하도록 한다는 기존 권고를 유지하기로 했다.

독일과 프랑스, 벨기에, 스웨덴 등 유럽 대부분의 국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 연령을 65세 미만 성인으로 제한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만 64세 미만에 우선 접종하고, 그 이상 연령층에 대해선 예방효과와 관련한 임상 정보 등을 추가로 확인한 뒤 결정한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