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공식 입장 전달하면 관계기관과 논의"

국토부, 제주 2공항 '반대 우세' 여론에 신중모드…"분석 필요"

제주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제주도민 찬반 여론조사 결과, 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 국토교통부는 일단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18일 국토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지만, 여러 가지로 해석이 가능한 결과가 나왔다"며 "응답률도 분석해봐야 해서 바로 입장을 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가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국토부에 공식적으로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라며 "제주도의 공식 입장을 받아본 뒤 관계부처 등과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연합뉴스를 비롯한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언론사는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 등 2개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도민 44.1%가 찬성, 47%가 제2공항 건설을 반대했다.

엠브레인퍼블릭의 조사에서도 도민들 가운데 찬성 43.8%, 반대 51.1%로 나왔다.

하지만 성산읍 주민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한국갤럽은 찬성 64.9%, 반대 31.4%, 엠브레인퍼블릭은 찬성 65.6%, 반대 33%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제주공항의 포화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2015년부터 제2공항 건설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환경단체 등의 반발에 부딪혀 사업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입지 선정 과정이 투명하지 않았고 환경영향평가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반대론자들의 주된 논리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제2공항 건설계획의 분기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제2공항 건설에 대한 도민 전체 의견과 입지 주민인 성산읍 주민들 간 의견이 엇갈리게 나옴에 따라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국토부는 "제주도에서 합리적, 객관적 절차에 따른 도민 의견 수렴 결과를 제출하면 정책 결정에 충실히 반영할 계획"이라며 여론조사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