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로고 걸린 기아차 본사 건물. 사진=기아

새 로고 걸린 기아차 본사 건물. 사진=기아

기아자동차 미국판매법인(KMA)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기아차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유보'(UVO) 관련 애플리케이션 등이 마비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현지시간) 블리핑컴퓨터 등 미국 IT·자동차매체들은 지난 13일부터 기아자동차 소유자·판매자 포털과 '기아 엑세스 위드 유보 링크', '유보 e서비스', '기아 커넥트' 등 모바일 앱의 마비 원인이 랜섬웨어 공격이라고 보도했다.

KMA를 공격한 랜섬웨어는 '도플페이머'로 알려졌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2019년 처음 발견된 도플페이머는 러시아 랜섬웨어 공격단체 '이블 코프'가 만든 '비트페이머'라는 랜섬웨어와 코드가 유사해 제작자가 같거나 변종으로 추정된다.

도플페이머는 한 기업을 특정해 공격하는 데 쓰인다는 점이 특징으로 대상기업 직원에게 이메일 첨부파일로 보내는 경우가 많다.

KMA에 랜섬웨어 공격을 가한 단체는 감염된 파일을 복호화하는 키를 받고 자신들이 빼낸 자료가 유출되는 것을 막으려면 시가 232억원 상당인 404.5833비트코인을 보내라고 요구했다.

단체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600비트코인을 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또 3영업일 내 연락을 주지 않으면 자료를 일부 공개하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런 내용이 담긴 협박장에서 상대편을 KMA가 아닌 현대자동차 미국판매법인(HMA)라고 불렀다. KMA는 블리핑컴퓨터에 보낸 성명에서 소유자 포털 등이 마비된 것은 맞지만 현시점에서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고 볼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