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제의 품격 높인
산타마리아 노벨라·바이레도
코끝 찡하게…코로나에 지친 마음, 향기가 위로하네

최근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자 향수뿐 아니라 방향제를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 집안 분위기를 바꾸려는 사람들, ‘코로나 블루’로 인한 우울감을 향기로 극복해보려는 사람이 많아진 데다 자기만족을 위한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트렌드까지 더해졌다.

이탈리아 뷰티 브랜드 산타마리아 노벨라의 올해 1~2월 방향제품 매출은 작년보다 340% 이상 급증했다. 지난해 방향제품 매출이 전년보다 202% 늘어난 데 이어 올 들어 증가폭이 더 커졌다. 향초, 향수로 유명한 프랑스 브랜드 바이레도 매출도 올 들어 1400% 뛰었다. 프랑스에서 수작업으로 만드는 바이레도 향초는 수공예 유리용기, 블랙왁스, 면심지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백화점에서도 방향제를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 코로나19로 립스틱 등 색조 화장을 덜 하게 된 여성들이 향수로 기분 전환을 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의 향수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각각 34%, 49.7% 증가했다. 온라인몰 G마켓에서도 올해 1월 향수 판매량이 작년 동기보다 711% 뛰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화장하지 않는 대신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수단으로 향수를 찾는 것”이라며 “가치소비 트렌드와 맞물린 자기만족을 위한 소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