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이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진행 중인 가운데 김정태 현 회장의 4연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2018년 3연임 당시의 상황을 돌이켜보면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었지만, 금융당국 수장들이 하나금융 이사회의 판단을 존중하겠다는 기본 입장을 밝힘에 따라 금융당국의 개입 리스크는 크지 않은 모습이다.

금융당국 수장들 '하나금융 이사회 판단 존중'…김정태 연임 무게

하나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지난 15일 김정태 현 회장, 함영주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 등 4명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군으로 압축했다.

조직 안정 차원에서 현직인 김 회장이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그는 2012년 회장직에 오른 후 2015년, 2018년 연임에 성공해 9년째 하나금융을 이끌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나 김 회장의 4연임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기본적인 것은 회사에서, 이사회와 회추위에서 절차에 따라 하는 것"이라며 "금융당국이 이랬다저랬다 하는 건 적절치 않고, 그분들의 판단을 존중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18일 관련 질문에 "이사회 규정에 따른 것이니까, 우리가 뭐라고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윤 원장은 "절차가 좀 더 투명하게 진행됐으면 좋겠다"며 "차기 후계자에 대한 절차도 잘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금융당국 수장들 '하나금융 이사회 판단 존중'…김정태 연임 무게

2018년 김 회장의 3연임 당시 금융당국과 하나금융은 극심한 마찰을 빚은 바 있다.

금융위원장과 금감원장은 하나금융의 차기 회장 선출을 앞두고 금융지주사 최고경영자(CEO) 선임과정이 '셀프연임'이라고 날 선 비판을 내놨고, 금감원은 하나금융에 경영유의 조치를 내려 회추위에 현직 회장이 참여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회장 선임 일정을 연기하라고도 요청했지만, 회추위는 일정을 강행해 김 회장을 최종 후보로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